크리스탈 캣츠 - [야야]고양이들이 하나 둘...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야야]고양이들이 하나 둘... :: 2010/06/16 04:46

지난번에 그 까만 고양이한테 밥 주기 시작했을 때, 주변에 고양이가 몇 마리 더 있었습니다. 하나 둘 얼굴을 익혀가기 시작했죠. 특히 그 중 한 녀석은 저희 집 발코니에 먹을게 있다는 것을 알았는지 집 주변에서 자주 서성이곤 하더군요. 한번은 집에 돌아오는 길이었는데, 그녀석이 발코니 주변에서 한참을 주춤거리다가 조심스레 올라가는 걸 봤습니다. 궁금해서 발코니 가까이로 가서 쳐다봤더니 눈이 마주치자 줄행랑. 아마 그런식으로 까만 고양이가 먹고 남긴 걸 얻어 먹었거나... 어쩌면 까만 녀석 먹으라고 준 걸 그 녀석이 다 뺏어 먹은걸지도. 그녀석은 이 근방에서 오랫동안 돌아다니는 녀석 같았습니다. 길고양이 인데 주변에서 밥을 얻어먹고 다니거나, 아니면 풀어 놓고 기르는 주인이 있다거나. 어쨌든 완전히 길냥이는 아닌 녀석.

한번은 집에 밤 늦게 돌아오다가 목격했는데, 이녀석은 발코니 난간 위에 앉아 있고 꾸냥이, 테라는 그 아래에 자리잡고 서로 째려보며 대치하고 있더군요. 별로 주눅 들지 않고 한참을 그러다가 저희를 발견하고서야 줄행랑.

이녀석 성격이 좋다면, 그리고 주인 없는게 맞다면 지난번 까만녀석 처럼 동물보호단체에 데려다 주겠지만... 붙임성이 영 없습니다. 창 밖에 묘기척(?)이 보여서 내다보면 창문을 통해 눈이 마주치는 것 만으로도 겁 먹고 도망가기 바쁘고.

그렇게 얼굴 한번 제대로 쳐다보기도 어려운 녀석이라, 밥 먹으러 왔을 때 몰래 겨우 사진 한번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통수만 보여주네요. 지난번에 까만 녀석 먹이려고 샀다가 한참 남아 있던 사료를 줬습니다. 일부러 고급 사료 산건데... 호강 하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보면 낼름 낼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코~ 눈 마주쳤네.

바로 도망갈 줄 알았는데 이번에는 좀 쳐다보다 가네요. 그래도 밥 몇번 얻어 먹었다고 알아보는 건가?

요즘은 가끔 밤에 와서 울기도 합니다. 그 까만 녀석 만큼은 아닌데 저 왔다는 신호를 하는 정도로만 살짝. 그래서 사료 들고 나가면 또 도망치고 없고... 아침에 나가봤을 때 그릇이 비워 있는 걸 보면 먹긴 먹는 듯. 저 녀석이 먹었는지 또 딴 녀석이 먹은건지는 모르겠지만. 어제는 저녁 때 발코니 난간에 앉아 있는 녀석과 창문을 사이에 두고 한참을 서로 바라보기 까지 했었습니다. 문을 열고 나가니 바로 도망쳤지만.

일단, 하루에 한번 정도만 사료를 주면서 두고 보기로 했습니다.

지가 더 좋은 곳에 갈 운명이면 알아서 사람한테 앵기겠죠. 하긴, 가끔 발코니 열려 있을 때 슬금슬금 들어오곤 했었죠. 갑자기 꾸냥이가 낮게 소리를 내길래 돌아보면 그녀석이 발코니 문 통해 몇 걸음 들어온 상태에서 사람이 돌아보자 마자 줄행랑. 어디 좋은 집 가고 싶으면 들어와서 앵기렴.

2010/06/16 04:46 2010/06/16 04:46
Trackback Address :: http://www.crystalcats.net/tt/trackback/894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6|7|8|9|10|11|12|13|14| ... 33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