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야야]테라 얘기 조금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야야]테라 얘기 조금 :: 2010/04/26 06:56


1) 테라 (아마도)실종 사건

벌써 약 3주전 이야기.

주말에 둘이 함께 밤새워서 실험하고 일요일 저녁. 고양이들한테 밥 대충 주고 베란다 문 잠깐 열어서 환기 시킨 다음에 문 닫고 잤음. 그리고 그 다음날, 그러니까 월요일 점심때쯤에 느즈막히 일어남. 연구실에다가는 주말에 일해서 오늘 쉰다고 말하고 느긋하게 고양이들 밥을 줬는데... 테라가 안 보이네? 일어났을 때 베란다 문하고 뒷문 잠깐씩 열었었는데 그때 빠져 나갔다가 문이 닫혀서 못 들어왔나? 이런일이 가끔 있었고 그때마다 문 열어두고 있으면 곧 바로 돌아왔기 때문에 앞 뒤로 문 다 열어놓고 기다리는데... 안 들어온다. ㅠㅠ

이거 혹시... 어제 밤에 잠깐 베란다 문 열어 뒀을때 나갔나? 집이 일층이라서 베란다에서 뛰어 내려서 가끔씩 돌아다니다가 오곤 하는데, 그러다가 실수로 문이 닫히면 테라가 밖에서 문 긁으면서 열어달라고 하기 때문에 그걸 못들었을리가... 헉, 밤새고 피곤해서 금방 잠들어서 못 들었을 수도...

놀란 마음에 아파트 앞 뒤로 돌아다니면서 테라 이름을 불러 보는데, 한참만에 뒤쪽에서 테라 목소리가 들린다. 요 녀석이 부를때마다 꼬박꼬박 답해주면 좋겠건만 여러번 불러야 한번 겨우 답해주기 때문에 위치를 찾기가 어렵다. 아무튼 그렇게 한참 헤매다가 드디어 발견! 아파트 뒤쪽 창고에서 잔뜩 경계하면서 슬금슬금 나온다.

이거... 밤새 여기 있었던 걸까? 아님 오전에 문 열어 놨을 때 쪼르르 나와서 여기 있었던 걸까? 아무튼 항상 그렇듯이 밖에서 우릴 만나면 경계(?!)하는 테라를 붙잡아서 집으로 데리고 들어왔다. 그랬더니 이녀석... 집안 여기 저기를 머뭇거리면서 경계하고 다닌다. 이녀석 밖에서 하루밤 지낸게 확실한 듯. ㅠㅠ

원래는 안쓰럽고 미안했어야 했는데, 한 10분 지나니 무슨일 있었냐는 듯이 멀쩡하게 잘 돌아다녀서 별로... ^^




2) 테라의 라디에이터 사랑

겨울동안 테라는 욕실 안의 라디에이터에서 뒹굴거렸습니다. 이 집은 난방 장치가 라디에이터 세개로 전부. 그런데 욕실에 있는 건 뭐가 고장난건지 엄청나게 뜨끈뜨끈. 이 라디에이터 바로 옆에 변기가 있고 그 틈새 바닥에서 항상 테라를 발견할 수 있었음. 그러다가 너무 뜨거우면 몇걸음 걸어나와서 찬 타일 바닥에서 잠시 뒹굴다가 몸이 식으면 다시 라디에이터 옆으로 돌아가기를 반복. 뒤늦게 이 명당을 발견한 꾸냥이와 가끔 다투기도 할 정도로 이 자리를 너무나 사랑하는 테라.

그런데 며칠전 자꾸 욕실 입구에서 꽥꽥 거리며 울기 시작했다. 왜 그러냐며 따라가보면 욕실로 다시 몇걸음 돌아들어가서 또 울고... 이걸 몇번 반복하는걸 보고 나니, 라디에이터가 더이상 따뜻하지 않다는 걸 발견. 날이 따뜻해져서 관리실에서 난방을 끈 상태였던 것. 아하~ 짜증낸거였군! "이거 왜 안 따뜻해~? 어떻게 해봐라 이 인간아~!"라고 외쳤었나 보다. 다행히도 며칠 뒤 날이 갑자기 추워져서 다시 난방을 틀었다. 지금도 테라는 그 자리에서 뒹굴거리고 있는 중.


글만 올리면 아쉬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라만 올리면 아쉬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폴더에 이 사진도 있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숍에서 사 먹은... 인도 음식인 것 같았음. 채식요리.

2010/04/26 06:56 2010/04/26 06:56
Trackback Address :: http://www.crystalcats.net/tt/trackback/88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8|9|10|11|12|13|14|15|16| ... 33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