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양이/이웃집 고냥씨들'에 해당되는 글 28건

[야야]오랜만에 만난 피카소 :: 2010/08/07 15:49


오랜만에 만난 피카소.

가끔 만나면 알아보는 건지, 아니면 사람이라면 전부 다 좋다는 건지 부르면 다가와서 부비적 거리던 녀석이 가까이 가도 아는척도 안하길래 뭐하나 봤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위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음.




피카소의 시선이 향한 곳을 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람쥐.



피카소한테 포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긴 했는데 알아먹고 포기했을런지는...

2010/08/07 15:49 2010/08/07 15:49

[야야]오랜만에 만난 피카소 :: 2009/12/22 07:33

예전에 소개한 적 있는 피카소를 오랜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이 녀석 예전에는 카메라를 꺼내면 도망 가버려서 사진 찍기가 어려웠었는데 이번에는 가만히 있더군요. 하지만 여전히 사진 찍기는 어려웠습니다. 이녀석이 사람한테 부비적 거리느라 가만히 서 있지를 않거든요. 아래 사진에서 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대신 동영상을 찍었습니다.

사람 손이 닿을때 마다 몸을 들썩들썩 거리며 리드미컬하게 부비적 거리는 피카소의 모습을 감상하십시오. 그런데 그거 빼고는 좀 지루합니다. ^^a

2009/12/22 07:33 2009/12/22 07:33

[야야]업.... 둥이? :: 2009/09/12 15:28

원래는 새로 이사한 집 사진이랑 그 동안 있었던 일들을 엮어서 글을 올리려고 했습니다만...

일이 하나 터져서 일단 사건 보고 부터.



이사 끝내고 하루이틀 쯤 후에 집 뒤쪽에서 고양이들끼리 다투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무슨일인가 싶어서 뒤쪽 창을 바라보니 청소년 턱시도 고양이 한 마리가 창문 앞쪽에 숨어 있더군요. 확실하지는 않지만 이 아파트 어디선가 본 듯한 녀석이어서 마실 나온 고양이들끼리 쌈이 났었나 싶었습니다.


그러다가 며칠 지난 오늘 오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집(1층 입니다) 발코니 근처에서 에웅 에웅 울면서 돌아다니더군요. 저렇게 저를 바라보고 쫌 울다가 화단으로 달려가서 땅 파며 놀더군요.

뭐, 마실 즐기는 꼬맹이구나... 했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저녁. 요 녀석 또 나타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아예 저희집 발코니에서 울고 있더군요. 사람도 무서워 하지 않고요.

뭐.... 밤 마실도 좋아하는 고양이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쫌 있다 보니...

요녀석 살짝 열린 발코니 문 틈으로 들어왔습니다. ㅡ,.ㅡ

그리고는 구석구석을 관찰하면서 돌아다니더군요. 심지어 소파 밑에서 뒹굴기까지...

당황(?)한 울집 고양이들과 조우하기도 했지만 불상사는 없었습니다. 청소년 괭이라 봐준 걸까요? 며칠전에도 이웃 (어른)괭이 한 녀석이 인사하러 집에 들어왔다가 테라의 처절한 하~악 질에 도망친 일이 있었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짐 정리가 덜 끝나서 폭탄 맞은 꼴입니다)



이제 걱정되기 시작하더군요. 한참 있다가 나가긴 했지만, 꾸냥이의 소심한 하악질에 도망가지도 않고 계속 여기 저기를 돌아다니며 나갈 생각이 없는 요녀석을 보아하니... 게다가 항상 밖에서 돌아다니는 모습만 봐왔기 때문에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길냥이? 글쎄요... 몸도 깨끗하고 길냥이라면 저렇게 저희집 주변의 좁은 영역에서만 돌아다닐 것 같지는 않더군요.

그렇다면 남은 가능성은... 길 잃은 고양이거나 버려진 고양이? 이 아파트에서 분명히 본 적 있는 것 같거든요. 그렇담 어떤 이유로 지 집을 못 찾고 있거나... 이사가면서 버려졌거나? 미국 사람들도 이사가면서 기르던 개나 고양이를 버리는 일이 꽤 종종 있다고 들었거든요.

그래서 어떻게 해야 하나... 일단 임시 보호라도 하고 고양이 잃어버린 사람 없냐고 광고라도 해야 하나? 동물보호소에 보내야 하나? 같은 오만 잡념(?)에 시달리면서 일단 나가봤습니다. 근데 현관 앞에 누군가 밥을 줬는지 밥그릇이 있더군요. 이건 또 무슨 의미인지...

테라네와 현관 밖에서 녀석을 바라보며 난감해 하고 있는데 윗집 여자가 외출복 차림으로 나와서 걸어 나가다가 저희 모습을 보고는 말을 걸더군요. 그렇지 않아도 걱정을 하고 있었고 밥을 준 것도 자신이라면서 어찌해야 할지 묻더군요. 결국 이런 저런 대화를 나누다가 그 여자분이 저 녀석을 품에 꼭 안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일단 자신이 돌보겠다면서요.

그렇게 미국에 와서 처음 거두게 될 뻔 했던 업둥이는 코코네 새 식구가 되어서 돌아갔습니다. 아, 코코는 그 윗집 여자분네 고양이라죠. 아래 사진의 녀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사온 첫날 부터 저렇게 왕림하셔서 한참 구경을 하다 가시더군요. 사진 위쪽에 보이는 발코니가 코코네 집. 잘 보시면 저 꼬맹이 안아간 여자분 모습이 보입니다.

저 녀석... 업둥이가 맞을까요?


2009/09/12 15:28 2009/09/12 15:28

[야야]어느 가게 앞 :: 2009/08/02 18:02

커피 마시러 간 곳 옆에 있는 가게 앞에서 발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밖에서 어슬렁 거리다가 손님이 다가 오자 사람을 쳐다보고 냥~ 하고 울더니 (손님이)가게 문을 열자 쏙 들어가 버렸음.

미쿡 고양이들은 사진 찍기가 어렵다. 다가가면 다가와서 부비고 뒹굴거리기 때문에.



2009/08/02 18:02 2009/08/02 18:02

[야야]동네 고양이들 :: 2009/07/11 03:42

1. 장 보러 갔다가 만난 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유히 차도 옆을 걸어가던 녀석. 노을 때문에 털색이 좀 달라 보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많이 찍었지만 건진게 몇개 없음. 녀석이 하도 부비는 통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격 좋은 녀석. 사내 답게 생겼구나. 근데 성별 확인은 안해 봤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떠나려니 아쉬웠나보다.


2. 아파트 뒤에서 만난 두 얼굴의 고양이


몇 번 마주치긴 했었는데 사진 찍은 것 처음 인 것 같다.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도 사진 찍기 어렵다. ㅡ,.ㅡ

사람이 그렇게 좋으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랑, 발랑, 부비, 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얼굴의 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우가 다름.


3. 자주 본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쿡 고양이들은 부르면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지면 좋아하고.


2009/07/11 03:42 2009/07/11 03:42

[야야]이웃 고양이들 스토킹 영상 :: 2009/05/13 15:26

별 거 없습니다. 사람 무서워 하지 않는 미국 고냥씨들의 한가로운 오후를 방해하는 테라네의 모습을 10분여 동안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다리 긴 저 까만 녀석 의외로 성질 있음. 끝까지 다 보시면 왜 그런지 알 수 있습니다.


참, HQ 버튼 눌러도 화질 좋아지지 않습니다.


2009/05/13 15:26 2009/05/13 15:26

[야야]성격 좋은 피카소 :: 2009/02/26 17:31

학교 주차장 근처에 있는 정원이 예쁜 집에 성격 좋은 고양이 한 녀석이 있습니다. 그 집에는 고양이가 둘이 더 있는데 이 두 녀석은 낯을 많이 가려서 딱 한번 밖에 못봤고요, 요 녀석은 자주 봤습니다. 겨울에는 거의 못보다가 며칠전에 오랜만에 만났고요.

이름은 피카소 입니다. 아마도 삼색 얼굴 때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이것 하나 밖에 없습니다. ㅠㅠ
카메라 꺼내서 서둘러 한장 찍었더니 배터리 끝! 그런데 이녀석 카메라를 무서워 하네요. 부르면 항상 에웅~ 거리면서 좋다고 달려오는 녀석인데 디카 켜지면서 기계음이 들릴때부터 경계를 하기 시작하더니 뒷걸음질 치면서 도망가더군요. 위에 모습은 도망가기 직전의 모습입니다. 앞으로 경계 받을까봐 걱정이네요.

참 이녀석 길냥이 출신입니다. 이 집 주인이 길에서 발견했는데 발견했을 때 목걸이에 연락처도 있었다고 하더군요. 연락해봤지만 전화 번호가 없다고 나왔다고 하고요. 미국에서도 개나 고양이를 버리는 경우가 곧잘 있다고 합니다. 특히 대학 주변의 학생들이 기르다가 방학때 혹은 졸업하면서 그냥 버리고 가능 경우가 있다고 미국 학생한테 예전에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피카소도 그랬던 경우가 아닐런지.

아무튼 그때 이후로 지금 쥔이랑 같이 살고 있는데 평소에 혼자서 잘 돌아다닌다고 하네요. 저희도 자주 봤었는데 항상 어딘가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중이었죠. 한번은 쥔장이 정원 손질하고 있는 모습을 봤었는데 피카소가 그 옆에 철푸덕 앉아서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하고 있더군요. 테라네가 자신이 꿈꾸는 모습이라며 어찌나 부러워 하던지. ^^

사람이 만져 주면 좋아서 뒹굴거리는 모습이 귀여운 녀석인데 사진은 다음에 조심조심 다시 찍어봐야 겠네요.

2009/02/26 17:31 2009/02/26 17:31

[야야]고양이 반상회 :: 2008/08/04 07:19

어느날 밤, 아파트 뒤쪽 뜰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녀석이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두녀석들이 평화롭게 모여 앉아서 반상회를 하고 있었습니다.

평소 꾸냥이와 테라의 사회성 결핍을 걱정하던 테라네는 집에 들어가서 꾸냥이를 억지로 데리고 나와서 반상회에 참석시키기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용기 있게 다가가는 듯 하죠? 하지만 사실은 테라네가 꾸냥이를 억지로 던져놓은 직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세히 보시면 하악~질을 당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3자 회담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이 레이저를 쏘고 있는 곳에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사진의 그 녀석. 딴 곳에서 농땡이 치다가 뒤늦게 반상회에 합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테라를 제외한 같은 골목 고양이들 총 집결, 4자 회담 시작.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반지하 집 행동대장 꾸냥이, (아마도 2층에 사는)덩치 크고 겁 없는 녀석, 3층 사는 (아마도 우리 집 앞에 스프레이를 하는 것 같은)똥꼬 발랄한 녀석, 마지막으로 위층에 새로 이사 온 뉴페이스.


반상회 중 돌발 사태 발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겁먹은 꾸냥이가 슬슬 도망가자 호기심 많은 뉴페이스가 다가가서 대치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미 잃은 뉴페이스가 물러나자 튀어 나와서 레이저 쏘는 꾸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사람 곁에 다가온 3층 집 똥꼬발랄한 녀석. 이 녀석들은 안 불러도 옵니다.
(사진 왼쪽에 미확인 소형 비행 물체!!)



갑자기 등장한 옆 골목 1층집 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저를 쏘면서 난입!


혼란한 틈을 타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행랑 치는 꾸냥! 반상회비는 내고 가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늦게 등장한 테라!
(사실은 꾸냥이가 사라져서 테라네가 이번에도 억지로 데려왔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 옮긴 까만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늦게 참석해서 반상회 회원과 함께 레이저쇼 연출 중인 테라.

하지만, 한두 방울씩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었기 때문에 반상회는 이미 파장 분위기.

다음에 또 만납시다~

-끝-




*밤에 플래시 터뜨리면서 찍으면 원래 저렇게 나오나요? 실제보다 더 지저분하게 보이네요.

**이웃 고양이들끼리 저렇게 평화롭게 시간 보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많~~~이 부럽습니다. 울 고냥이들은 언제쯤이나 순해질지... ㅠㅠ

2008/08/04 07:19 2008/08/04 07:19

[야야]눈치빠른 신참. :: 2008/04/16 16:58

어느 날 밤. 창문 아래에 있다가 뭔가 인기척을 느낀 듯이 위쪽을 바라보고 있는 꾸냥이를 바라보던 테라네.

"고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라서 바라보니 창문에 어떤 녀석이 앉아 있다. 처음에는 눈동자만 보여서 올빼미로 착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냐, 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냥이를 발견하고 사라진 듯 했는데...


다른 창문을 열고 불러보니 저 멀리서 검은 그림자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르니까 온다.

겁 없는 미국 고냥씨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 귀엽다. 올블랙인데 얼굴은 마치 샴 고양이를 닮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창 아래에서 들려오는 테라의 "학~" 소리에 놀라서 도망갔음. 일부러 가까이 불러오고 싶어서 테라가 창 가까이에 못 오게 막았었는데, 방심하는 사이에 테라가 다가왔더군요. 테라가 뭔가를 눈치 채고 동네 깡패묘의 성깔을 드러낸 순간, 그 경고의 메시지를 이해하고 줄행랑. 탁월한 선택이었다, 신참.


한편, 테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아파트 뒤편에서 저 녀석 다시 발견. 잔뜩 긴장한 걸음걸이였지만 부르면 다가와서 뒹굴 뒹굴~ 낮에 보니 팔다리가 무척 길더군요. 기럭지만 따지면 꾸냥이랑 비슷한데 몸길이가 꾸냥이에 비해 짧아서 팔다리가 더 길어 보입니다.

다음에 밝을 때 또 만나면 프로필 사진 한 장 찍게 해줘~

2008/04/16 16:58 2008/04/16 16:58

[야야]새로운 멤버 등장. :: 2007/09/11 13:15

창문에서 시커먼 녀석이 안쪽을 기웃 거리기에 가끔 나타나는 까만 녀석인가 싶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녀석이다. 누구냐? 새로 이사왔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역관리하러 뛰쳐나간 테라 때문에 잔뜩 긴장하고 있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덩치는 큰데 목소리는 "미야~~" 정도.

그런데 너희들... 툭하면 우리집에 들어오려고 하는 이유가 뭐냐?

2007/09/11 13:15 2007/09/11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