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야야]요즘 고양이 자연식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야야]요즘 고양이 자연식 :: 2006/09/30 11:40

오랫만에 요즘 먹이는 자연식을 소개하도록 합죠. 미국에 온 이후로 이 방법이 거의 정착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가장 큰 특징이라면, 자연식 건사료 이외에는 모두 생으로 먹인다는 점. 즉, '채식에 가까운 생식 자연식'이 된 셈이죠.

또 한가지, 가장 큰 변화. 닭고기!

엥? 왜냐하면요... ㅠㅠ

다들 아시다시피 저희는 육류를 4분의 1 정도만 사용한다는 원칙을 지키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닭육포를 먹이기도 하고 캔사료를 가끔씩 먹이기도 하지만 그 육류의 대부분은 생선이죠. 그 중에서도 북어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오래 저장하기에도 편하고 먹이기에도 편해서요. 그런데... 미국에 오면서 난감해졌습니다. 북어를 구하는게 무척 어렵더군요. 처음엔 한국에서 바리바리 싸들고온 북어를 먹였었지만 올 봄에 똑! 떨어지더군요. 그리고 이 동네에서는... 북어는 커녕 생선을 보기가 어렵습니다.ㅡ,.ㅡa 내륙지방이라 그런지 냉동새우는 많이 보이지만 생선이 별로 안보입니다. 게다가 당연히 미국 사람들은 북어 같은 말린 생선은 안먹으니...ㅠㅠ
물론 한국 식료품점에 가면 구할수 있습니다만... 색깔이 약간 푸르딩딩... 게다가 유통기한을 안지키는것 같다는 의심이 살짜쿵... ㅡ,.ㅡ 그래서 포기했죠.
그래서 그동안 북어를 대체할 재료를 찾을 때까지 다른 것들을 먹여왔었습니다. 캔사료, 닭육포 등등.

하지만, 북어를 대체할 것을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것 같고... 한국에서 공수해오자니 배송료가 더 들테고... 그렇다고 캔사료나 판매되는 닭육포를 계속 먹이는건 자연식 같지도 않고...

그래서... 한달쯤 전부터 결국 대체할 재료를 찾게 될때까지(거의 불가능해 보이지만) 북어 대신 닭고기를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ㅠㅠ (고냥님들... 닭한테 고마워 합시다. 목숨 걸고 목숨을 얻어오는 것도 아니고 앉아서 남이 잡아다 준 목숨값으로 먹고 사는것이니까요.)

뭐, 그렇다고 해서 육류 비율 자체가 높아진건 아닙니다. 여전히 4분의 1(재료 비율이 조금씩 변할 수 있다보니 3분의 1 정도가 되기도 하더군요) 정도의 비율을 지키고 있고 그 육류에서 닭고기의 비율이 대부분을 차지하게 된것이지요.

그래서... 예를 들어 오늘의 식단을 보자면,

자연식 건사료: 점점 간단해지고 있음. 곡물 대 콩 비율이 4:3 정도. 하루에 고양이 한분께 약 7g씩 먹임.

오일류: 생선오일 약 0.5g +식물성 오일(올리브유 혹은 아마씨유) 3g(한 티스푼) 정도.

부드러운 채소: 상추, 오이 등의 채소 약 45~50g. 잘게 썰어서 생것으로 먹임.

딱딱한 채소: 주로 브로콜리(혹은 컬리플라워)와 약간의 당근. 모두 합쳐서 약 30~40g 정도.

닭고기: 30~40g 정도.

그 외: 해조류 약간(0.5g 정도?), 멸치 약간(2g 정도). 일주일에 두번씩 허브 영양제 반티스푼씩.


대충 영양 분석을 해보면, 단백질 약 50%, 지방 약 17%, 탄수화물 약 26%, 그외 비타민, 아미노산, 미네랄 비율 대충 다 맞고 칼슘/인 비율도 적합.



고냥님들 반응은?
잘 먹습니다. 어려서부터 자연식에 잘 적응했었기 때문에 뭘 줘도 잘 먹는 듯.



*주의!

빼먹은 얘기가 있어서 뒤늦게 추가합니다. 육류를 4분의 1로 제한하는게 가능해지기 위해서는 비타민A(식물에 있는 카로틴등의 프로비타민A가 아닌 비타민A)의 함유량이 높은 식재료를 써야 합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비타민A는 동물성 식품에만 있기 때문입니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는 계란 노른자나 소, 돼지의 간 등이 있습니다. 저희도 예전에 간 가루를 얻어다고 써본적이 있습니다만, 어차피 간을 얻기 위해서는 소나 돼지 한마리를 죽이는 셈이라서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저희는 여기에 와서 비타민A 함유량이 높은 생선오일(이에 대해선 http://www.crystalcats.net/tt/239 이 글에 설명되어 있습니다)을 발견했고 이것을 쓰고 있기에 이런 식단이 가능해진 것입니다. 혹시라도 저희와 비슷한 레시피를 고민하고 계시다면 이 점을 꼭 염두에 두시길 바랍니다.



**샐리님 요청에 따라...


사진 아래에 보이는 건 젓가락 입니다. 잘게 썰어진 야채들의 크기 비교를 위해서.


닭고기가 꽤 많아 보이죠. 하루 분량의 닭고기를 한끼에 몰아서 줍니다. 대신 자연식 건사료는 다음 끼니에 몰아서 주고요.


덤으로.... 밥 달라고 보채는 고냥씨들.

2006/09/30 11:40 2006/09/30 11:40
Trackback Address :: http://www.crystalcats.net/tt/trackback/340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