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0/08/07'에 해당되는 글 3건

[야야]어, 우리집 고양이다! :: 2010/08/07 15:49

어느날 해질 무렵에 집으로 돌아오는데, 저 멀리서 고양이 한마리가 낮은 포복으로 걸어가고 있는 걸 발견.

"어, 고양이다!"

.
.
.
.
.
.

"어? 우리집 고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냥이.

 한국에서라면 기겁했을 장면이지만 이제는 익숙한 장면.
창문을 살짝 열어놓고 다니기 때문에 귀가길에 종종 우리집 고양이들을 만나곤 합니다.




해질 무렵이라 어둑어둑한테 가지고 있던 디카의 ISO를 최고로 올려서 찍었더니 그래도 찍히긴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는 안 들어갔으면 해서 사진 찍자마자 달려가서 말렸습니다. 다행히 쿨하게 포기해주던 꾸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아쉬운 듯.


2010/08/07 15:49 2010/08/07 15:49

[야야]오랜만에 만난 피카소 :: 2010/08/07 15:49


오랜만에 만난 피카소.

가끔 만나면 알아보는 건지, 아니면 사람이라면 전부 다 좋다는 건지 부르면 다가와서 부비적 거리던 녀석이 가까이 가도 아는척도 안하길래 뭐하나 봤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위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음.




피카소의 시선이 향한 곳을 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람쥐.



피카소한테 포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긴 했는데 알아먹고 포기했을런지는...

2010/08/07 15:49 2010/08/07 15:49

[야야]테라 지난 6월 :: 2010/08/07 14:49

예~~~전에 소개한 적 있던 스크래치 라운지라는 물건.

얼마전에 이 동네 가게에서 발견하고 사왔습니다.

아래는 테라의 반응.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서 안 나옴. ㅋㅋ





앞구르기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빙그르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응, 다 굴렀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은.... 첫날의 열광적인 반응은 캣닢 때문인 듯. 물론 요즘도 테라는 한번 들어가면 한참을 안 떠나고 저기서 자다가, 뒹굴다가, 발톱 긁다가를 반복하고 있긴 합니다. 좌우의 구조물 덕에 꽉 낑기는게 좋은 듯. ^^

그런데 신기한게, 테라는 캣닢에 대한 반응이 열광적인 적이 한번도 없었다는 것. 이렇게 좋아하는 건 처음 봄.





아래는 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08/07 14:49 2010/08/07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