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야야]고양이 이빨 닦기를 위한 허브 추출액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야야]고양이 이빨 닦기를 위한 허브 추출액 :: 2006/11/08 17:38

예전에 "고양이 이빨 닦기 비법 공개"라는 글에서 밝혔듯이 허브차를 이용해 고양이들 이빨을 닦아주고 있습니다. 허브차에 소금을 조금 녹여서 작은 붓을 이용해 닦는것을 기본으로 해서 가끔씩 구강 세정기를 이용하기도 해왔습니다.

그런데, 사실 허브 요법에 따르면 허브차는 썩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합니다. 허브차는 간단하게 뜨거운물에 허브를 우려내는 방식인데, 사실 허브의 중요한 성분들은 뜨거운 물에 잘 녹아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즉, '약발'이 좀 딸린다는 것이죠. 반면, 효과만을 따졌을 때 가장 좋은 것은 알코올을 이용해 만든 허브 추출액이라고 합니다. 알코올을 이용하여 추출하는 방법이 허브의 유효한 성분들을 추출해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알코올을 이용한 추출액은 고양이들이 무척 싫어한다는 큰 단점이 있습니다. 개들의 경우 비교적 잘 받아들이지만 고양이들의 경우 거품을 물 정도로 싫어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저희 고양이들의 경우 테라는 거품을 물 정도는 아니지만 꾸냥이의 경우 침을 뱉듯이 "퉤퉤" 뱉어내면서 거품을 만들어 냅니다. ㅠㅠ 그래서, 이런점 때문에 알코올을 이용한 허브 추출액은 고양이들에게 최선의 방법이 아니라고 합니다.

이외에 두가지 방법이 더 있는데 한가지는 오일을 이용한 허브 추출액이고 다른 한가지는 글리세린을 이용한 허브 추출액 입니다. 이 중에서 오일을 이용한 추출액의 경우 허브의 성분들에 따라 오일에 잘 녹는 것과 녹지 않는것이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글리세린도 알코올에 비해 허브의 성분들을 잘 녹여내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고요. 하지만 두가지 모두 고양이들이 크게 거부감을 갖지 않는다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그 다음 방법이 허브차를 이용한 방법입니다. 사용하기 편하고 집에서도 쉽게 준비할 수 있으며 고양이들도 그다지 싫어하지 않는다는 점이 최대의 장점이지만 약효는 가장 떨어진다고 볼 수 있죠.

허브 요법에서는 이 네가지 방법들 중에서 글리세린을 이용한 추출액(팅크제)이 고양이에게 쓰기에 가장 알맞는다고 설명하곤 합니다.

그리고, 제가 고양이 이빨을 닦아주기 위해 매일 매일 허브차를 우려내는 일이 귀찮아서 좀 더 편한 방법을 찾기 위해 잔머리를 굴리기 시작할 무렵 인터넷 쇼핑몰에서 글리세린을 이용한 허브 추출액을 발견했습니다. ^^



Animal's Essential이라는 회사에서 나온 Apawthecary Fidodent 라는 제품입니다.

사용된 허브들은 organic fennel(회향) seed, chamomile(캐모마일) flowers, thyme(타임), goldenseal(골든실, 히드라스티스) root, myrrh(몰약, 미르라) gum 입니다.

Chamomile flowers, thyme, goldenseal root, myrrh gum들은 모두 허브요법에서 동물들 이빨을 닦아줄 때 사용하는 허브로 권장하고 있는 것들이고 fennel 역시 항균 효과가 있는 허브입니다. 이중에서 캐모마일과 타임은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것들이라서 저희가 주로 사용해온 허브들이고 그런 이유로 종종 다른분들께 권했던 것들이기도 하죠.

이걸 발견하고 검색을 해본 결과 미국에서 많이들 쓰는 제품인 듯 해서 안심하고 구입했습니다. 여기 저기서 가격을 비교해봤는데 그 당시 ebay에 싸게 나와 있는게 있어서 당장 구입을 했지요.

한번에 서너방울 정도를 작은 그릇에 떨어뜨린 뒤에 사용하던 작은 붓에 묻혀서 이빨과 잇몸을 닦아주기 시작했습니다. 알코올이 조금(5% 이하) 들어 있어서 꾸냥이가 여전히 반항하긴 하지만 쓰기도 편한데다가, 역시 제대로 만들어진 추출액이어서인지 효과도 무척 좋은 것 같습니다. 한번 닦으면... 허브차로 이틀 정도 닦아준 효과와 비슷하다고나 할까? 아무튼, 이것 덕분에 이빨 닦을때마다 고양이들과 벌이던 기싸움이 좀 수월해졌답니다. 물론... 꾸냥이 눈치가 점점 날카로워져서 붓을 꺼내 들자 마자 창문 위로 도망가버리는 통에 한바탕 신경전을 벌여야 하는건 여전하고요. ㅠㅠ

요렇게 씁니다.




*용법, 용량.

허브요법책 여기 저기에 뿔뿔이 흩어져 있는 설명을 종합해 보면, 잇몸질환의 치료용으로 사용할 때에는 글리세린 추출액(팅크제)를 면봉에 묻혀서 잇몸에 직접 수시로 혹은 하루에 두세번씩 발라주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예방을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만, 이 경우 구체적인 용량을 명시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치료 목적이 아니니 하루에 몇번씩 사용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이틀에 한번씩 닦아준다는 원칙(?)을 정해놓고(실제로는 이삼일에 한번씩 정도가 되더군요) 서너방울을 위 사진처럼 작은 그릇에 담아서 붓에 묻혀서 닦아주고 있습니다. 고양이 둘에게 이만큼을 사용하고 있으니 한 고양이에게는 한두방울 정도씩만 사용하는 셈입니다. 잇몸에 전체적으로 발라주고 이빨에도 칫솔질을 해주고 있고요. 가끔은 그냥 허브차에 이 추출물 서너 방울을 희석해서 주사기에 담아서 이빨에 뿌려주기도 합니다.

2006/11/08 17:38 2006/11/08 17:38
Trackback Address :: http://www.crystalcats.net/tt/trackback/347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