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야야]밤 되면 날라 다리는 꾸냥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야야]밤 되면 날라 다리는 꾸냥 :: 2009/09/27 09:46

새 집 와서 밤 산책 즐기고 있는 꾸냥.


분명이 나갔는데 한참 안 보여서 찾아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코니 아래에서 발견.


게다가 혼자가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나타난 윗 집 코코.


같이 놀자고 따라 나온건가 싶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보심 꾸냥이가 보입니다)

꼬리를 저렇게 부풀이고 꾸냥이를 쫓아다니는 걸 보니 아마도 자기 영역에 새로 들어온 신참들이 신경 쓰이는 듯.



코코가 신경 쓰이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렇게 커튼 뒤에서 잠시 고민하던 꾸냥.



다시 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다닥 뛰어 나간 꾸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리 저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휙~ 휙~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나타난 코코. 사라진게 아니라 계속 주변에서 맴돌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겁 먹지 않는 꾸냥. 역시 꾸냥이랑 테라가 여기서는 좀 덩치가 있는 편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엽다. ^^


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치 중인 꾸냥과 코코. 어째 신참인 꾸냥이가 좀 더 여유 있어 보이는데.



그러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자기 또 달려 나간다. 게다가, 차도!


눈 깜짝할 사이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가 버렸다. ㅠㅠ 뒤를 따르는 건 코코.


처음에는 화들짝 놀라서 데리고 돌아 올까 했었습니다만, 진정하고 차분히 관찰해보니 지가나는 차가 있으면 알아서 잘 숨어 있다가 움직이더군요. 차가 지나갈 때 꾸냥이가 갑자기 튀어나올까봐 싶어서 일부러 제가 차도 중간 쯤에 서서 차들이 속도를 줄이게 하면서 꾸냥이를 따라 다녔습니다. 한번은 꾸냥이가 차도 안쪽으로 살짝 나와서 앉아 있었는데, 차들이 알아서 발견하고 삥~ 돌아 가더군요. 다행.

혼자서 저렇게 돌아다니면 큰일나겠지만, 저희가 함께 나가지 않으면 이 정도로 돌아다니는 일은 없기 때문에 그냥 즐기게 냅뒀습니다. 가끔 있는 일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 밑에 한참 있다가 뭔가 발견 한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을 또 살피더니...


또 후다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고~ 거긴 집도 아니고 고급 여관(Inn) 이란다. 들어가면 안되는디.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총 걸어 들어갔던 꾸냥, 다행히 금방 돌아 나왔다. 사람이 안 따라가니 멀리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까 말까 고민 중?


저렇게 차도를 살피다가 안전하다고 생각했는지...


눈 깜짝할 사이에 또 후다닥 달려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식간에 돌아왔습니다. 왼쪽 아래에 잘 보시면 보입니다.

테라는 그동안 구경만 하고 있었나 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 돌아보니 또 따라서 길을 건넌 코코. 너도 꾸냥이 없을 때에는 그렇게 차도로 돌아 다니지 말거라.

2009/09/27 09:46 2009/09/27 09:46
Trackback Address :: http://www.crystalcats.net/tt/trackback/840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17|18|19|20|21|22|23|24|25| ... 33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