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캣츠 -
노무현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야야]2009년 한여름의 두 고냥씨들 :: 2009/07/25 15:53


요 사진은 사실 엄청 더워지기 직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정을 잘 보심, 뭔가 멍... 해 보입니다. 사실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꾹꾹이 하느라 정신 살짝 놓고 계신 꾸냥. 침 흘리는 거 보이시죠? 그리고 보니 꾸냥이가 어릴때에는 저러지 않았었는데 한살 쫌 넘기고 부터 꾹꾹이할 때 침을 흘리기 시작하더군요.


잠시 꾹꾹이를 멈추고 제 배 위에서 휴식 중이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너무 더워서 제 근처에도 안 옵니다.




엊그제 침입한 메뚜기 때문에 잠시 신났던 꾸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침입한 벌레들을 안전하게 밖으로 내보내기 위해 항상 공시디 케이스 뚜껑을 준비해 두고 있습니다. 저기다 잡아서 밖으로 던져버리거든요. 이번에는 메뚜기가 저 안에 들어가서 뛰느라 뚜껑이 들썩이니까 꾸냥이가 신나서 축구를 하더군요. 저러다 메뚜기 한마리 잡겠다 싶어서 더 두고 보고 싶은 마음을 꾹 누르고 탈출 시켜줬습니다.



한 밤 중에 외출 나가신 꾸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는 밖에 나갔을 때 고양이들을 종종 올려 놓는 장소. 꾸냥이 테라 모두 좋아합니다.



한편, 테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흐... 귀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희 땜에 산다.

정치인의 탈을 뒤집어 쓴 XXX들이 나라를 말아먹고 있는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2009/07/25 15:53 2009/07/25 15:53

[야야]동네 고양이들 :: 2009/07/11 03:42

1. 장 보러 갔다가 만난 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유히 차도 옆을 걸어가던 녀석. 노을 때문에 털색이 좀 달라 보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많이 찍었지만 건진게 몇개 없음. 녀석이 하도 부비는 통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격 좋은 녀석. 사내 답게 생겼구나. 근데 성별 확인은 안해 봤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떠나려니 아쉬웠나보다.


2. 아파트 뒤에서 만난 두 얼굴의 고양이


몇 번 마주치긴 했었는데 사진 찍은 것 처음 인 것 같다.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도 사진 찍기 어렵다. ㅡ,.ㅡ

사람이 그렇게 좋으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랑, 발랑, 부비, 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얼굴의 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우가 다름.


3. 자주 본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쿡 고양이들은 부르면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지면 좋아하고.


2009/07/11 03:42 2009/07/11 03:42

[야야]고양이가 고르릉 거리는 이유 & 효과 :: 2009/06/23 12:45

예전에 한번 소개했었던 책 "Why does my cat do that?"에 나오는 내용.

일단 대부분들 다 아실법한 얘기들부터 정리.

-고양이들은 사람이 쓰다듬어 주거나 밥 줄 때 고르릉 거리곤 함
-만족감의 표시일 수 있음
-의사소통의 한 수단
-어미와 새끼 고양이들의 관계에서 기반한 것이므로 당신의 고양이가 당신을 부모처럼 인식한다고 볼 수 있음

아마 여기까지는 모르시는 분들 없을 듯.

아래는 들어본 것 같기도 한데 약간 생소할 수 있는 얘기? 적어도 저한테는.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도 고르릉 거릴 수 있음
-수의사에게 진찰 받는 고양이
-분만 중인 어미 고양이
-중상을 입은 경우
-심지어 무지개 다리 건너기 직전

다음과 같은 설명이 가능하다고 함.

-고르릉 거리는 소리는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을 수 있음
-어미가 자리를 비운 경우 겁 먹은 새끼 고양이들이 고르릉 거리는 이유도 아마 비슷한 이유인 듯


아래는 (적어도 저는)처음 듣는 얘기

-고양이들이 고르릉 거리는 소리의 진동수는 25~150 Hz 정도
-이 진동수 영역의 음파는 골밀도를 증가시키거나 자가치유를 돕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음


오..... 놀라운 고냥이들의 능력!

이에 대한 보다 과학적인 문헌 증거를 찾아보기 위해 검색을 해봤습니다.
논문을 찾아보고 싶었지만 잡히는 게 없어서 실망하던 차에 비록 논문은 아니지만 과학잡지에 소개된 수의과 대학 교수의 글을 발견. http://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cfm?id=why-do-cats-purr
 
재밌는 내용만 간추려 보면,

-이 진동수 영역의 음파가 골밀도를 증가시키거나 치유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음(위 책의 내용을 확인해 주는 군요)

-고양이들이 오랜 시간의 휴식과 수면을 통해 에너지를 아낄 수 있게 적응한 것으로 보건데, 고양이들이 고르릉 거리는 것은 적은 에너지만으로 근육과 뼈를 재생시키는 기능을 하는 듯

-수의사들 사이에 다음과 같은 유명한 속담이 있다고 한다. "고양이를 자신의 조각난 몸과 함께 놓아두면 스스로 뼈를 붙일 수 있다"

-그만큼 뛰어난 고양이의 자가 치유 능력의 근원이 수의사들 사이에서도 관심사였는데 이 '고르릉' 거리는 소리가 해답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얘기




어디 아프거나 하면 고양이 붙잡아 놓고 쓰다듬어 주면 좋다는 뜻?

2009/06/23 12:45 2009/06/23 12:45

[야야]2009년 6월, 고양이들 :: 2009/06/15 07:06

꾸냥이가 가끔 나가는 산책. 밤에는 의외로 종종 드나드는데 낮에는 잘 안 나가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잊지 않고 영역 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다우십니다.



아직 올해에는 한번도 사냥을 하지 않은 기특한 테라. 3중 방울 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놀다가 갑자기 발톱을 제 허벅지에 박아버린 테라! 사실 저때 무지하게 아팠음.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해하지 마세요, 원래 표정이 이런 거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도발 중. "만져 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 꽂은 테라. 햇볕하고 잘 어울리는 구나, 테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발톱 안 밖았음. 팽팽해진 수염 보이시나요?


-끝-


2009/06/15 07:06 2009/06/15 07:06

[야야]테라, 옆집 고양이와 놀다 :: 2009/05/14 14:42



제목은 그저 희망일 뿐.

잘 들어보시면 테라의 "에웅~~~~"이 들립니다. 두 번.

참, 이번에는 HQ 누르면 화질이 쫌 좋아집니다.

2009/05/14 14:42 2009/05/14 14:42
< PREV | 1| ... 2|3|4|5|6|7|8|9|10| ... 68| NEXT >